nn5n Foundation
Branch of SCP Foundation
nn5n: scp-507 떨떠름한 차원이동자
SafeSCP-507 떨떠름한 차원이동자Rate: 444
SCP-507

일련번호: SCP-507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507은 시설을 자유로이 돌아다닐 수 있다. 다만 보안 및 안전 프로토콜을 침해하는 행위는 물론 모두 금지한다. SCP-507이 자신의 개인공간을 나서는 때에는 언제나 요원 한 명을 동반해야 한다. 현 시점에서 해당 절차는 주로 해당 시설이 대상이 "이동"했음을 모르는 상황을 방지하는 것이 목적이다. SCP-507이 마지막으로 "이동"한 지 2주 이상이 지나지 않았다면 대상의 신체에 접촉해서는 안 된다. 이 프로토콜을 따르지 않는 데 수반하는 위험 때문에, 혹여 징계 조치를 논의하는 경우라면 해당 행동은 그 자체가 처벌 수단이 된다.

SCP-507이 "이동"했을 때 연구진은 대상이 나중에 어느 때 다시 나타나는지 계속 경계해야 한다. SCP-507에게는 추적장치를 이식하고 매일 한 번씩 신호를 송신하여 대상이 다시 돌아왔는지 확인한다. SCP-507이 재단 시설 안이나 근처에서 다시 나타난다면, 대상은 스스로 자신의 공간으로 돌아온다. 그 밖의 장소에서 다시 나타날 경우, 사복요원 3인으로 이루어진 회수팀을 파견하여 대상을 운송해 올 수 있다. SCP-507은 각 "이동" 이후 2주가 경과할 때까지 여러 가지 신체검사를 치르도록 할 수 있다.

참고할 만한 사항으로, 현재 SCP-507은 자기 방에서 컴퓨터를 인터넷에 연결하여(단 정보 업로드 시 유형 및 장소를 엄격히 제한하는 프록시 서버를 거쳐서) 사용할 수 있으며, 또한 안전 및 유클리드 SCP를 정신기능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거나 전염성을 띠지 않는 한 그 사용, 대면, 피험자 자원 등을 신청할 수 있다. 이는 SCP-507이 아무 문제 없는 행동만을 지속해서 이어온 점, 그리고 SCP-507이 보안 누설을 일으키려 했다면 자신의 유사-순간이동 능력으로 벌써 일으키고도 남았으리라는 점 등을 고려한 결과이다. 또한 생각해볼 만한 사항은, SCP-507은 신체 능력 대부분이 실제로 평균 이하이기 때문에 아무리 최악의 상황이라 하더라도 어떤 SCP 요원이든지 대상을 처리하라는 명령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이다.

설명: SCP-507은 금발에 초록색 눈의 백인 남성으로, 다소 과체중이고 기원을 모를 억양이 말투에 어렴풋이 나타나는 점을 제외하면 딱히 두드러지게 드러나는 특징은 없다. SCP-507은 평범하게 자라났으므로 원래 자기 이름이 있으나, 그 이름을 잘 노출하지는 않으며 만나는 이들에게 자신한테 별명을 붙이라고 시키기를 즐긴다. 이 때문에 현재 SCP-507은 토미Tommy, 스티브Steve, 브루토Bruto, 가이Guy, 후디니Houdini, 파괴자 그래브녹Grabnok the Destroyer 등의 이름을 들으면 반응한다.

SCP-507을 재단이 회수한 곳은 ████ ██ 정신병원으로, 해당 병원은 환자가 탈출에 성공하는 사례가 연거푸 등장하던 탓에 실시했던 평범한 순찰 도중에 대상의 능력을 발견하였다. 이 사건의 기록들은 재단이 모두 압수하였으며, SCP-507은 더 안전한 시설로 옮긴다는 명목으로 재단에 수감하였다.

SCP-507은 갑자기 난데없이 사라졌다가 나중에는 다른 곳에서 나타나고는 하는데, 처음 이를 설명하려던 학설은 SCP-507에게 모종의 순간이동 능력이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나중에 대상과 면담을 거쳐 확인한 바로는, SCP-507은 이 능력을 그런 식으로 사용할 수는 있으나 이는 자신이 겪는 주요한 사건의 부작용일 뿐이라고 나타났다. SCP-507의 주장을 따른다면, 대상은 자신이 "사라지는" 시간 동안 무작위로 다른 대체현실로 이동한다. 해당 평행세계는 원래 세계와 풍경 쪽으로는 대체로 비슷하지만, 거주자나 기후 쪽으로는 자주 다른 모습을 띤다. 또한 SCP-507의 주장으로는, 대상은 자신이 언제 이동하고 언제 돌아오는지 통제하지 못한다. 이 주장은 SCP-507이 한창 말하는 때나 잘 때, 또는 공용시설을 이용하는 때 등 곤란한 시점에 "이동되는" 사건들을 관찰하면서 거의 방증되었다. SCP-507이 대체현실 속에서 움직여 돌아다닌다면, 다시 이동해 돌아올 때는 우리 현실 속에서 해당하는 곳에서 나타난다. SCP-507이 서술하는 대체현실들의 예시 목록이 문서 507-00에 있다.

SCP-507의 정신적 측면은 정상 인간의 심리 상태와 별반 다른 점이 없다. SCP-507은 자신이 항상 초자연현상이나 신화 등에 관심이 많았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 때문에 이내 상대적으로 해로움이 덜한 SCP와 상호작용하는 행위를 허가받게 되었다. SCP-507은 다른 지각성 SCP를 만나기를 특히 좋아하며, 한 번은 SCP-082를 만나러 조그만 "휴가"를 요청했던 적도 있다. 해당 요청은 SCP-507이 요청을 끈질기게 거듭한 끝에 결국 수리되었으며, 둘의 만남은 다행히도 별 탈 없었다.

문서 #507-00: SCP-507의 여분차원간 이동으로 추정되는 사례 목록 및, 귀환한 뒤 대상이 요청한 사항들.

507은 칠흑 같은 어둠 속으로 이동했는데, 캄캄한 탓에 대상은 지금 있는 곳이 실내 또는 지하라고 추측했다. 나갈 곳을 찾아서 주위를 더듬어보던 507은 가까이에서 나직한 호흡음 비슷한 소리를 들었다. 이때 대상은 불명의 생명체와 대뜸 맞서는 대신, 가장 가까운 구석에 쭈그리고 앉아 "죽치고 있기로" 마음먹었다.

  • 요청사항: 보통 손전등 하나. 지금도 대상은 이 손전등을 항상 지니고 다닌다.

507은 원래 시설과 꼭 닮은 곳으로 이동했는데, 다만 폐건물이 된 모습이었다. 더 탐사해본 결과 시체가 주위에 온통 널브러진 구역이 나타났으며, 시체들은 모두 몹시 썩고 이상한 곰팡이로 뒤덮인 상태였다. 507은 해당 "시체들"이 일정 주기로 팽창 및 수축하면서 숨을 쉬는 듯한 모습을 보고는 해당 시설을 빠져나가려 시도했다. 그러나 나가는 문을 열자 바깥도 온통 똑같은 곰팡이 천지인 모습을 보고는 이를 포기하였다.

  • 요청사항: 보리코나졸 다량 및, 곰팡이의 성질을 확인해 줄 균류 전문가 한 명. 이상의 곰팡이는 어떤 다른 기존의 종과 일치하지는 않았으나, 동충하초과와 비슷한 성질들이 여러 가지 눈에 띄었다. [부록 507-02 참조]

507은 다시 나타나고 "거미가 너무 많아"라고 중얼거렸다. 그 이상은 설명하기를 거부했다.

  • 요청사항: 소형 총기 하나만 아무거나. 해당 요청은 고무 탄환만 쏠 수 있도록 특별 제작한 총기를 지급한다는 조항을 붙인 채로 수리되었다.

507은 또다시 그 칠흑 같은 어둠 속, 가까이에서 숨 쉬는 소리가 나던 곳으로 이동했다. 손전등을 켜자 한 남자가 검은 양복에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몹시 큰 함박웃음을 지은 모습이 보였고, 507은 깜짝 놀랐다. 이 "웃는 남자"는 손전등을 켤 때부터 몸을 SCP-507 쪽으로 기울이면서 가져다댔고, 두 얼굴이 닿을락말락할 때가 되어서야 멈췄다. 웃는 남자는 이때 이렇게 말했다. "빨리 돌아왔네?" 그때 507은 손전등을 다시 끄고 남자의 부근에다 총에 있던 총알을 모조리 발사했으며, 다시 가까운 구석에 쭈그리고 있다가 이윽고 우리 현실로 돌아왔다.

  • 요청사항: 없음.

2등급 보안 인가를 획득한 인원은 문서 #507-3B에 접속하여 전체 목록을 열람할 수 있다.

또한 2/507 등급 보안 인가를 획득한 인원은 면담 507-G에 접속하여 특별히 주목할 만한 이동 사례 1가지를 확인할 수 있다.

부록 507-00: ████ 요원이 [말소됨]에서, SCP-507과 똑같은 시점에 실종되었다. 둘을 모두 찾아내고자 전면 수색을 실시하였으나 SCP-507만이 일주일 뒤에 다시 나타났다. SCP-507이 진술한 바에 따르면, ████가 507의 어깨를 잡은 채로 있다가 자신이 이동했으며 둘이 같이 어떤 대체현실로 이동하게 됐는데 이곳은 [말소됨]. 이 때문에 혼란스러운 와중에 SCP-507은 ████와 연락이 끊어져 버렸으며, 이윽고 "원래" 현실로 돌아올 때까지 끝내 다시 찾아내지 못했다. 해당 사건으로 말미암아, SCP-507이 한 번 돌아오고 2주가 지난다면 직접 접촉할 수 없다는 프로토콜이 새로 만들어졌다. 이는 앞선 사건들을 미루어볼 때 각 사건 사이에 항상 적어도 2주 정도 간격이 있었기 때문인데, 이 때문에 추후 통지 시까지는 해당 기간을 SCP-507을 만지는 데 필요한 유일하게 "안전한" 기간으로 간주한다.

부록 507-01: 얼마나 꿍시렁대든 간에 상관 안합니다. SCP-507이 SCP-076-2한테 틱택토 50라운드 승부를 거는 일은 허가할 수 없습니다. 그냥… 안돼요. -███ 박사

부록 507-02: SCP-507이 조우한 균류는 SCP-407 실험에서 나온 결과물과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


페이지 내역: 2, 마지막 수정: 18 Aug 2019 12:33
Unless otherwise stated, the content of this page is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

Privacy Policy of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