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5n Foundation
Branch of SCP Foundation
nn5n: scp-2151 너와 나의 연결고리
SafeSCP-2151 너와 나의 연결고리Rate: 78
SCP-2151
ring.jpg

SCP-2151-A.

일련번호: SCP-2151

등급: 안전(Safe)

특수 격리 절차: SCP-2151-A와 SCP-2151-B는 제81기지 고등급 보안 격리 보관함 내에 따로 넣어 보관한다. SCP-2151-A와 -B에 대한 실험은 현재 보류 중이다.

SCP-2151-1A는 제81기지에서 무기한으로, 또는 SCP-2151-1A가 사망할 때까지 격리된다.

설명: SCP-2151-A와 SCP-2151-B는 서로 거의 동일한 스테인리스 반지다. 착용한 인간들에게 보이는 효과를 제외하고는, 개체들은 아무런 변칙적 특성을 보이지 않는다.

2명의 인간이 SCP-2151-A와 SCP-2151-B를 각각 착용하고 있으면, 그들 간의 모든 신체적 접촉이 SCP-2151-A와 -B를 활성화시키게 한다. 접촉한 직후에, 두 개체들은 온도가 급격히 상승하여 착용자의 피부 속을 파고 들어간다. 이 과정은 빠른 속도로 진행되어, 개체가 착용자의 피부 속으로 완전히 사라지기 전까지 보통 20초도 안 걸린다.

두 착용자 간의 접촉 부위도 온도가 상승하여, 해당 부위에 심각한 화상을 초래하며 피부가 융합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두 착용자 간의 접촉부위가 점점 융합되어, 결국엔 두 사람의 몸 전체가 합쳐지게 된다. 시간이 경과하여, 각 개인의 고유한 특성은 왜곡되어 자신의 본 상태와 괴리되며, 각 개인의 생체 기능 상당수가 완전히 가능을 정지하게 된다. 이렇게 생겨난 개체는 SCP-2151-1(X)로 분류된다. 해당 과정이 진행되는 동안에 고등적인 정신 기능이 유지되는 지는 현재 단정 짓기 어렵다.

해당 과정이 끝나면, SCP-2151-A와 SCP-2151-B는 겉보기에 자연적인 과정을 통하여 융합된 몸체에서 빠져나온다. 이 시점 이후로는 더 이상의 변칙적 활동이 일어나지 않는다.

SCP-2151-1A는 두 인간체에 대한 SCP-2151-A와 SCP-2151-B의 효과의 결과물로 여겨지는 개체다. 해당 개체는 █████와 ███████ ████████ 부부의 자택 내 [데이터 말소: 추가적인 정보는 부록 2151/A를 참조할 것] 방에서 발견되었다. 이후로 생겨난 SCP-2151-1(X) 개체들이 변형 직후에 사망했음에도 불구하고, SCP-2151-1A는 발견된 이래로 30년 이상을 살아오고 있다. 이것이 어째서 가능한 건지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부록 2151/A: 발견

girl.png

모니카 ████████, 17세.

SCP-2151-A, -B와 -1A는 █████와 ███████ ████████ 내외의 자택 내에 위치한 부부의 막내딸 모니카 ████████의 방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현재 SCP-2151의 내력에 따르면, 최초 접촉은 █████와 ███████ ████████ 내외가 외출 나가있던 때인 1971년 9월 17일에 시작되어 약 1900시간 동안 지속되었다. SCP-2151-1A 개체가 발견된 후, ████████ 씨가 지역 당국에 신고하여, 재단 요원들이 개입하였다. 가족에겐 기억 소거가 처방되었으며, 위장 알리바이 P315B "치명적 교통사고"가 지역 사회에 전파되었다.

back.png

사진에 작성된 육필 메모, 기원은 알 수 없음.

개체에서 채취된 모니카 ████████의 유전 형질로 미루어, 현재 그녀가 접촉 당시에 SCP-2151-B를 착용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또 다른 인간은 아직까지도 신원 확인이 안 되고 있으나, SCP-2151-1A에서 채취한 유전 형질은 대상이 대략 50대 정도이며, 모니카 ████████와 최소 ██%의 유전 형질을 공유하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부록 2151/B: 메모 사본

아래의 메모는 모니카 ████████의 침실 쓰레기통 안에 있던 그녀의 사진 뒷면에서 발견되었다. 사진의 기원과 메모의 작자 모두 알려지지 않았다.

사랑스런 모니카

내가 널 사랑하는 걸

너는 결코 이해하지 못했지만

우리는 영원히 함께할

수밖에 없는 운명이야

오늘 밤이 지나면

너도 내 말에 수긍하게 되겠지

넌 너무 아름다워

사랑한다
페이지 내역: 2, 마지막 수정: 01 May 2015 14:39
Unless otherwise stated, the content of this page is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

Privacy Policy of website